조회 수 13 댓글 0

공자가어 97-치사(致思)8

   

旣而追者罷(기이추자파),

쫓아오던 자도 돌아가고


季羔將去(계고장거),

계고가 떠나려 하였다.


謂刖者(위월자)

(계고가문지기에게 물었다.


"吾不能虧主之法(오불능휴주지법)

나는 임금님의 법을 어길 수 없어


而親刖子之足矣(이친월자지족의),

직접 당신의 자리를 베었소.


今吾在難(금오재난),

지금 내가 이런 어려움을 겪어


此正子之報怨之時(차정자지보원지시),

지금이야말로 당신이 나에게 원수를 갚을 수 있는 때인데


而逃我者三(이도아자삼),

나에게 세 번이나 도망갈 길을 알려 주었으니


何故哉(하고재)

어째서요?”


刖者曰(월자왈)

문지기가 말했다.


"斷足(단족),

다리가 베어진 것은


固我之罪(고아지죄),

나의 죄 때문입니다.


無可奈何(무가나하),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曩者(낭자),

지난날


君治臣以法(군치신이법),

(그대가법대로 나의 죄를 다스릴 때


今先人後臣(금선인후신),

다른 이를 먼저 하고 나를 나중에 한 것은


欲臣之免也(욕신지면야),

죄를 면하게 해 주고 싶었기 때문이고


臣知獄決罪定(신지옥결죄정),

또 내 죄가 결정되어


臨當論刑(임당논형),

형벌을 가할 때에도


君愀然不樂(군초연불락)

당신에게는 슬퍼하는 빛이 있고 기뻐하지 않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공자가어 109–치사(致思)20 wakeorsleep 2019.08.01 0
109 공자가어 108–치사(致思)19 wakeorsleep 2019.07.31 0
108 공자가어 107–치사(致思)18 wakeorsleep 2019.07.30 0
107 공자가어 106–치사(致思)17 wakeorsleep 2019.07.29 0
106 공자가어 105–치사(致思)16 wakeorsleep 2019.07.26 0
105 공자가어 104–치사(致思)15 wakeorsleep 2019.07.24 0
104 공자가어 103–치사(致思)14 wakeorsleep 2019.07.22 0
103 공자가어 102–치사(致思)13 wakeorsleep 2019.07.19 1
102 공자가어 101–치사(致思)12 wakeorsleep 2019.07.17 0
101 공자가어 100–치사(致思)11 wakeorsleep 2019.07.16 0
100 공자가어 99-치사(致思)10 wakeorsleep 2019.07.15 9
99 공자가어 98-치사(致思)9 wakeorsleep 2019.07.13 20
» 공자가어 97-치사(致思)8 wakeorsleep 2019.07.12 13
97 공자가어 96-치사(致思)7 wakeorsleep 2019.07.11 16
96 공자가어 95-치사(致思)6 wakeorsleep 2019.07.10 0
95 공자가어 94-치사(致思)5 wakeorsleep 2019.07.09 7
94 공자가어 93-치사(致思)4 wakeorsleep 2019.07.08 7
93 공자가어 92-치사(致思)3 wakeorsleep 2019.07.07 8
92 공자가어 91-치사(致思)2 wakeorsleep 2019.07.06 9
91 공자가어 90-치사(致思)1 wakeorsleep 2019.07.05 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