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1 13:25

전주향교

댓글 0

151116 전주 향교_D_15LPB-DJI_0216.jpg



全州鄕校는 고려 공민왕 3년(서기 1354년) 풍남동 경기전 북편에 건립되었다가 조선 태종 10년(서기 1410년)에 태조 영정을 봉안할 경기전(慶基殿) 건립으로 부(府) 서쪽 화산동으로 옮겨졌다. 약 139년 후 성내에서 거리가 멀고 전주천을 넘나들기가 불편하고 객사에서 남면하여 좌측에 문묘, 우측에 사직단이 자리하여야 한다는 고제에 의하여 선조 36년(서기 1603년) 관찰사 장만의 상계에 의하여 현재의 위치로 재이건하였다.

 
 유서 깊은 전주향교는 유학의 정신문화를 계도할 인재양성을 위한 학문수련의 요람이며 대성전에는 만세종사이신 孔夫子를 정위로 모시고, 안자, 증자, 자사, 맹자를 중앙에, 그 외 아국 18현을 동서벽에, 공문십철, 송조육현과 중국의 7현 등 23위의 유현을 동서무에 설위하고, 계성사에는  오성의 고위를 모셔 총 51위의 선현성현을 모시고 있는 대설위의 문묘로서 춘추로 석전을 경건하게 봉행하는 전당으로 유림의 정신적인 지주이며 거점이다.


 전주향교는 건곤조화(乾坤造化)의 신비를 간직한 길지(吉地)에 위치한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향교로서 650여 년의 역사의 굴곡을 격으면서도 끊임없이 이어 온 강인한 발자취와 유학의 교리를 천명하여 충효와 예절의 인륜지도를 선양하고, 수제치평(修齊治平)의 치도(治道)를 함양하여 인의성지(仁義聖旨)의 실천을 으뜸으로 삼고 있으며 고유문화를 전승하고 미풍양속을 면면히 이어온 자랑스런 향교이다.


 교육은 민족의 미래를 결정하고 주체성을 확립하는 국가백년대계(國家百年大計)이므로 모두가 대학교육의 필요성을 절감하였으나 8·15해방을 맞을 당시 전주에 대학교가 하나도 없었다.


 인륜과 도덕의 함양으로 인생을 닦아 인간의 본질계발의 교육에 큰 역할을 담당하여 온 전주향교는 재단법인을 만들어 대학교 설립을 구상하고, 당시 전라북도 학무국장이던 윤택중씨와 이봉구, 유직양 등이 주동이 되어 많은 유림들과 함께 전주향교 명륜당에 모여 대학교를 설립 할 것을 난상토의 끝에 합의 결정하고, 학교명은 유림의 뜻에 따라 명륜(明倫)으로 정하고 도지사의 학원인가를 받아 객사를 빌려쓰기로 하고 학생을 모집하여 서기 1949년 8월에 첫 학기를 시작하였으나 교육의 열기는 높은 반면에 제반 여건과 사정이 여의치 못하였다.

 

 월년(越年)하여 정식 대학의 인가를 받기 위하여 이봉구는 당시 국회법사위원장이었던 백관수(白寬洙) 의원(625사변 때 납북)을 찾아가 지원을 간청한 바 백 의원은 흔쾌히 응락하고 당시 문교부장관이던 안호상(安浩相)박사에게 간절 요청하여 드디어 서기 1950년 4월 13일 초급대학(법학과와 국어한문과) 인가를 얻어 명륜대학(明倫大學)이 탄생하게 되었다.

 

 그러나 객사의 시설구조가 年久하여 낡고 흙 바닥위에다 의자와 책상을 놓고 수업을 하는 까닭에 시설이나 재정 등이 열악(劣弱)한 상태로 주간에는 국어한문과 야간에는 법학과를 강의함에 어려움이 많아 향교와 유림 그리고 뜻있는 인사들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명륜대학은 국립대학 설립 운동에 의하여 서기 1953년에 전북대학교로 승격 인가되어 서기 1955년에 객사에서의 생활을 청산하고 덕진캠퍼스로 이전 번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으니 자랑스런 전북대학의 산실이 바로 전주향교인 것이다.

 

 또한 서기 1897년 7월 10일 고종황제의 칙명에 따라 문사들의 수련장이던 전주향교 양사재(養士齋)를 교실로 개조하고, 교사 2명에 8~16세의 학생 36명을 등록받아 최초의 전라북도 내에 공립소학교가 개설되었으니, 이것이 현재 완산구 태평동 1가 64-1에 위치하고 있는 전주초등학교(전신이 향교 양사재)이다.

 

 그간 본교에서 수많은 동문 명사(20회 이철승,34회 임방현,56회 정동영) 들이 배출되어 이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하고 있는 최초 최선의 학교로서 발전하고 있으니 이 역시 전주향교 양사재가 산실로서 이 지역 육영교학의 장으로서 명인선사(名人善士) 배출에 기여하고 있다.

 

 현재도 지속적인 교화사업으로 본 향교는 서기 1983년부터 전국에서 유일하게 명륜당에 일요학교를 개설하여 년 중 초중고등학생 및 청소년을 상대로 윤리와 도덕, 한문 서예와 예절을 가르치고 매년 하동계방학을 이용하여 학동들로 하여금 실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시대가 바라는 인성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동재에는 훈장들을 상주시켜 서당을 통하여 전통이 살아 숨쉬는 학습장(성인반)을 설치하고, 누구든지 하시라도 한문을 배워 행신(行身)과 마음가짐을 바르게 수신하여 덕행을 함양토록 하고 있다.

 

 또한 어릴 때부터 예절을 몸에 익혀 바른 생활을 할 수있게 유도하기 위하여 어린이 예절학교를 개설하고 시내 500여 유치원과 어린이집 어린이들에게 예절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인륜도덕과 충효를 숭상하여 인성교육에 역점을 두고 있는 우리 고유의 전통정악(傳統正樂)인 시조창을 함으로써 정신건강과 정서함양을 위한 시조교육을 운영하고 있으며, 건전한 혼인관 확립과 우리의 미풍양속인 전통의례를 발전시키기 위한 고유의 정취가 가득 담긴 전통혼인예식을 누구든지 하시라도 거행할 수 있도록 유도 시행하고 있다.

 

사회의 변화에 따라 그 어느 때 보다도 올바른 가치관과 윤리의식이 요청되는 이 때 우리의 전통윤리와 도덕을 난국 극복의 바탕으로 삼아, 밝고 건전한 사회 기풍을 조성하기 위하여 보호 중심으로서 유지하여오던 문화재를 개방중심으로 바꿔 향교의 문을 활짝 열고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이미지 제고에 앞장서 왔으며,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여 지방문화 공간의 활용의 의미를 높이고, 시민의 윤리 도덕성 회복과 지방문화의 활성화, 전통문화의 계승 발전과 유교정신에 입각하여 도의의 천명(闡明)과 윤리의 부식(扶植)을 실천하여 수제치평(修齊治平)의 대도를 선양하고 범민퇴속(凡民頹俗)을 순화하며, 문묘유지와 문화재 사적지로서 길이 보호관리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