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105치사(致思)16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汝以民爲餓也(여이민위아야),

네가 백성이 굶주리고 있다 여겼다면


何不白於君(하불백어군),

어째서 임금님께 말씀드려


發倉廩以賑之(발창름이진지),

창고의 곡식을 풀어 구휼하지 않고


而私以爾食饋之(이사이이식궤지).

사사롭게 네가 먹는 것을 주느냐.


是汝明君之無惠(시여명군지무혜),

이는 네가 임금에게는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을 명백히 하는 것이며


而見己之德美矣(이견기지덕미의)

너만 덕을 베풀어 아름답게 하는 것을 보이는 것이다.


汝速已則可(여속이즉가),

네가 서두른다면(서둘러 그만둔다면괜찮겠지만


不則(부즉),

그렇게 하지 않으면 (),


汝之見罪必矣(여지견죄필의)

네가 반드시 죄를 짓게 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공자가어 109–치사(致思)20 wakeorsleep 2019.08.01 0
109 공자가어 108–치사(致思)19 wakeorsleep 2019.07.31 0
108 공자가어 107–치사(致思)18 wakeorsleep 2019.07.30 0
107 공자가어 106–치사(致思)17 wakeorsleep 2019.07.29 0
» 공자가어 105–치사(致思)16 wakeorsleep 2019.07.26 0
105 공자가어 104–치사(致思)15 wakeorsleep 2019.07.24 0
104 공자가어 103–치사(致思)14 wakeorsleep 2019.07.22 0
103 공자가어 102–치사(致思)13 wakeorsleep 2019.07.19 1
102 공자가어 101–치사(致思)12 wakeorsleep 2019.07.17 0
101 공자가어 100–치사(致思)11 wakeorsleep 2019.07.16 0
100 공자가어 99-치사(致思)10 wakeorsleep 2019.07.15 9
99 공자가어 98-치사(致思)9 wakeorsleep 2019.07.13 20
98 공자가어 97-치사(致思)8 wakeorsleep 2019.07.12 13
97 공자가어 96-치사(致思)7 wakeorsleep 2019.07.11 16
96 공자가어 95-치사(致思)6 wakeorsleep 2019.07.10 0
95 공자가어 94-치사(致思)5 wakeorsleep 2019.07.09 7
94 공자가어 93-치사(致思)4 wakeorsleep 2019.07.08 7
93 공자가어 92-치사(致思)3 wakeorsleep 2019.07.07 8
92 공자가어 91-치사(致思)2 wakeorsleep 2019.07.06 9
91 공자가어 90-치사(致思)1 wakeorsleep 2019.07.05 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