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 댓글 0

공자가어 99-치사(致思)10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季孫之賜我粟千鍾也(계손지사아속천종야),

계손이 나에게 천 종의 곡식을 주고

季孫(계손) : 노나라의 대부노나라 환공의 아들 이우(李友)의 후손.

() : 고대 단위(분량을 헤아리는 데 쓰는 그릇 또는 부피의 단위이름.


而交益親(이교익친),

사귐이 더욱 친해졌고,


自南宮敬叔之乘我車也(자남궁경숙지승아거야),

남궁경숙이 나에게 수레를 (주어타게 한 뒤부터

南宮敬叔(남궁경숙) : 노나라의 대부.


而道加行(이도가행).

나의 도가 더욱 행해지게 되었다.


故道雖貴(고도수귀),

도가 아무리 귀하더라도


必有時而後重(필유시이후중),

반드시 때를 만나야 소중하게 되며,


有勢而後行(유세이후행),

세력이 있은 뒤에야 행해지는 것이다.


微夫二子之貺財(미부이자지황재),

이 두 사람이 준 재물이 아니었다면


則丘之道(즉구지도),

나의 도는


殆將廢矣(태장폐의)

거의 폐해졌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공자가어 109–치사(致思)20 wakeorsleep 2019.08.01 0
109 공자가어 108–치사(致思)19 wakeorsleep 2019.07.31 0
108 공자가어 107–치사(致思)18 wakeorsleep 2019.07.30 0
107 공자가어 106–치사(致思)17 wakeorsleep 2019.07.29 0
106 공자가어 105–치사(致思)16 wakeorsleep 2019.07.26 0
105 공자가어 104–치사(致思)15 wakeorsleep 2019.07.24 0
104 공자가어 103–치사(致思)14 wakeorsleep 2019.07.22 0
103 공자가어 102–치사(致思)13 wakeorsleep 2019.07.19 1
102 공자가어 101–치사(致思)12 wakeorsleep 2019.07.17 0
101 공자가어 100–치사(致思)11 wakeorsleep 2019.07.16 0
» 공자가어 99-치사(致思)10 wakeorsleep 2019.07.15 9
99 공자가어 98-치사(致思)9 wakeorsleep 2019.07.13 20
98 공자가어 97-치사(致思)8 wakeorsleep 2019.07.12 13
97 공자가어 96-치사(致思)7 wakeorsleep 2019.07.11 16
96 공자가어 95-치사(致思)6 wakeorsleep 2019.07.10 0
95 공자가어 94-치사(致思)5 wakeorsleep 2019.07.09 7
94 공자가어 93-치사(致思)4 wakeorsleep 2019.07.08 7
93 공자가어 92-치사(致思)3 wakeorsleep 2019.07.07 8
92 공자가어 91-치사(致思)2 wakeorsleep 2019.07.06 9
91 공자가어 90-치사(致思)1 wakeorsleep 2019.07.05 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