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 댓글 0

공자가어 94-치사(致思)5

   


魯有儉嗇者(노유검색자),

노나라에 검소하고 인색한 사람이 있었다.


瓦鬲煮食(와격자식),

토기 솥에 밥을 짓고


食之自謂其美(식지자위기미),

스스로 맛있다고 말하고 먹으며


盛之土型之器(성지토형지기),

흙으로 된 그릇에 (밥을담아


以進孔子(이진공자)

공자에게 바쳤다.


孔子受之(공자수지),

공자는 그 밥을 받아


歡然而悅(환연이열),

즐거워하기를


如受大牢之饋(여수대뢰지궤)

마치 대뢰의 잔칫상을 받은 것과 같았다.

大牢(대뢰) : 돼지를 잡아 치르는 제사나 잔치


子路曰(자로왈)

자로가 말했다.


"瓦甂(와변),

흙으로 된 그릇은


陋器也(누기야),

누추한 그릇이고


煮食(자식),

거기에 지은 밥은


薄膳也(박선야),

보잘것없는 음식인데


夫子何喜之如此乎(부자하희지여차호)

선생님께서는 어찌 이렇게 즐거워하십니까?”


子曰(자왈)

공자가 말했다.


"夫好諫者思其君(부호간자사기군),

무릇 간하기 좋아하는 자는 그 임금을 생각하는 것이며


食美者念其親(식미자염기친)

음식을 좋아하는 자는 그 부모를 생각하는 것이다.


吾非以饌具之爲厚(오비이찬구지위후),

나는 그 음식이 후하게 차려져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


以其食厚而我思焉(이기식후이아사언)

그가 그 음식을 후하다고 생각하여 나에게 주기 때문에 좋아하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공자가어 109–치사(致思)20 wakeorsleep 2019.08.01 0
109 공자가어 108–치사(致思)19 wakeorsleep 2019.07.31 0
108 공자가어 107–치사(致思)18 wakeorsleep 2019.07.30 0
107 공자가어 106–치사(致思)17 wakeorsleep 2019.07.29 0
106 공자가어 105–치사(致思)16 wakeorsleep 2019.07.26 0
105 공자가어 104–치사(致思)15 wakeorsleep 2019.07.24 0
104 공자가어 103–치사(致思)14 wakeorsleep 2019.07.22 0
103 공자가어 102–치사(致思)13 wakeorsleep 2019.07.19 1
102 공자가어 101–치사(致思)12 wakeorsleep 2019.07.17 0
101 공자가어 100–치사(致思)11 wakeorsleep 2019.07.16 0
100 공자가어 99-치사(致思)10 wakeorsleep 2019.07.15 9
99 공자가어 98-치사(致思)9 wakeorsleep 2019.07.13 20
98 공자가어 97-치사(致思)8 wakeorsleep 2019.07.12 13
97 공자가어 96-치사(致思)7 wakeorsleep 2019.07.11 16
96 공자가어 95-치사(致思)6 wakeorsleep 2019.07.10 0
» 공자가어 94-치사(致思)5 wakeorsleep 2019.07.09 7
94 공자가어 93-치사(致思)4 wakeorsleep 2019.07.08 7
93 공자가어 92-치사(致思)3 wakeorsleep 2019.07.07 8
92 공자가어 91-치사(致思)2 wakeorsleep 2019.07.06 9
91 공자가어 90-치사(致思)1 wakeorsleep 2019.07.05 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