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06–치사(致思)17

by wakeorsleep posted Jul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06치사(致思)17



子路問於孔子曰(자로문어공자왈)

자로가 공자에게 여쭈었다.


管仲之爲人何如(관중지위인하여)

관중의 사람됨은 어떠합니까?”


子曰(자왈)仁也(인야)

공자가 대답했다. “어질다.”


子路曰(자로왈)

자로가 말했다.


昔管仲說襄公(석관중설양공),

예전에 관중은 양공을 달랬으나


公不受(공불수),

양공이 받아들이지 않았으니


是不辯也(시불변야)

언변에 능하지 않았으며


欲立公子糾而不能(욕립공자규이불능),

공자 규를 임금으로 세우고자 하였으나 하지 못하였으니


是不智也(시부지야)

지혜가 없었으며


家殘於齊(가잔어제),

집안이 제나라에서 망하였는데도


而無憂色(이무우색),

근심하는 빛이 없었으니


無慚心(무참심),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없었으니


是無醜也(시무추야)

(나쁜 짓을 하고도창피함을 모르며


事所射之君(사소사지군),

활로 쏘려던 자를 임금으로 섬겼으니


是不貞也(시부정야)

정절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