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02–치사(致思)13

by wakeorsleep posted Jul 1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02치사(致思)13



曾子曰(증자왈)

증자가 말했다.


入是國也(입시국야)

이 나라에 들어와


言信於群臣(언신어군신)

하는 말이 신하들의 신뢰를 얻으면


而留可也(이유가야)

머물러도 된다.


行忠於卿大夫(행충어경대부)

행동이 경대부들에게 충성스럽다고 여겨진다면


則仕可也(즉사가야)

벼슬을 해도 된다.


澤施於百姓(택시어백성)

백성들에게 혜택을 베풀면


則富可也(즉부가야)

(그 나라에서부유해져도 된다.”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參之言此(삼지언차),

증자의 이 말은


可謂善安身矣(가위선안신의)

자신의 몸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라 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