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by wakeorsleep posted Aug 2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

공자가 말했다.


吾昔之鄭(오석지정),

내가 옛날에 정나라에 가면서


過乎陳之野(과호진지야),

진나라의 들판을 지나다가


聞童謠曰(문동요왈)

이런 동요를 들었다.


楚王渡江得萍實(초왕도강득평실),

초나라의 왕이 강을 건너다 평실을 얻었다.


大如斗(대여두),

크기는 한 말 정도이고


赤如日(적여일),

붉기가 해와 같았다.


剖而食之甛如蜜(부이식지첨여밀)

쪼개어 먹으면 단맛이 꿀과 같다.’


此是楚王之應也(차시초왕지응야)

이 동요는 초나라 왕을 응험하는 것이었다.


吾是以知之(오시이지지)

나는 이것을 듣고 알았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