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18–치사(致思)29

by wakeorsleep posted Aug 1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18치사(致思)29



有間(유간),

잠시 뒤


又顧謂子路(우고위자로)

(공자는또 자로를 돌아보(고 같은 것을 시켰)


子路又對如初(자노우대여초)

자로는 또 처음처럼 대답했다.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

유야,


詩不云乎

시경에서 말하지 않았느냐?


有美一人(유미일인),

아름다운 사람이 있으니


淸揚宛兮(청양완혜),

맑고도 아름답네.


邂逅相遇(해후상우),

약속하지 않고 만났어도


適我願兮(적아원혜)

내가 원하던 바에 꼭 맞는구나.’


今程子(금정자),

지금 이 정자라는 분은


天下賢士也(천하현사야),

천하에 현명한 선비이시다.


於斯不贈(어사부증),

선물을 드리지 않는다면


則終身弗能見也(즉종신불능견야),

죽을 때까지 만날 수 없을 것이다.


小子行之(소자행지)

소자 너는 이대로 행하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