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16–치사(致思)27

by wakeorsleep posted Aug 1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16치사(致思)27



枯魚銜索(고어함삭),

마른 물고기가 새끼줄에 꿰어 있으니


幾何不蠹(기하부두),

좀이 슬지 않을 시간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二親之壽(이친지수),

양친께서 수를 누리셨지만


忽若過隙(홀야과극)

(달리는 말이틈을 지나는 것과 같이 빠른 것입니다.”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由也事親(유아사친),

유가 부모를 섬길 때에는


可謂生事盡力(가위생사진력),

살아 계실 때에는 힘을 다하였고


死事盡思者也(사사진사자야)

돌아가셔서도 그리움을 극진하게 다하였다고 가히 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