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 댓글 0

공자가어 128치사(致思)39



子路治蒲(자로치포),

자로가 포 땅을 다스리는데


請見於孔子曰(청견어공자왈)

공자를 만나기를 청하였다.


由願受敎於夫子(유원수교어부자)

저는 선생님의 가르침을 받고자 합니다.”


子曰(자왈)

공자가 말했다.


蒲其如何(포기여하)

포 땅은 어떠냐?”


對曰(대왈)邑多壯士(읍다장사),

자로가 대답했다. “읍에 장사들이 많고


又難治也(우난치야)

또 다스리기 어렵습니다.“


子曰(자왈)

공자가 말했다.


(),

그렇구나,


吾語爾(오어이),

내가 너에게 이야기해 주겠다.


恭而敬(공이경),

공손하고 공경한다면


可以攝勇(가이섭용)

용맹한 자를 데려올 수 있다.


寬而正(관이정),

관대하고 정직하다면


可以懷强(가이회강)

강한 자를 품을 수 있다.


愛而恕(애이서),

사랑하고 용서한다면


可以容困(가이용곤)

곤궁한 자를 용납할 수 있다.


溫而斷(온이단),

따뜻하고 단호하다면


可以抑姦(가이억간)

간사한 자를 억누를 수 있다.


如此而加之(여차이가지),

이렇게 하고 여기에 더 보탠다면


則正不難矣(즉정불난의)

바르게 하기 어렵지 않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공자가어 120–치사(致思)31 wakeorsleep 2019.08.21 3
49 공자가어 121–치사(致思)32 wakeorsleep 2019.08.22 2
48 공자가어 122–치사(致思)33 wakeorsleep 2019.08.23 0
47 공자가어 123–치사(致思)34 wakeorsleep 2019.08.26 0
46 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wakeorsleep 2019.08.27 0
45 공자가어 125–치사(致思)36 wakeorsleep 2019.08.28 0
44 공자가어 126–치사(致思)37 wakeorsleep 2019.08.30 0
43 공자가어 127–치사(致思)38 wakeorsleep 2019.09.02 0
» 공자가어 128–치사(致思)39 wakeorsleep 2019.09.03 5
41 공자가어 129–삼서(三恕)1 wakeorsleep 2019.09.04 0
40 공자가어 130–삼서(三恕)2 wakeorsleep 2019.09.06 15
39 공자가어 131–삼서(三恕)3 wakeorsleep 2019.09.09 1
38 공자가어 132–삼서(三恕)4 wakeorsleep 2019.09.10 6
37 공자가어 133–삼서(三恕)5 wakeorsleep 2019.09.11 4
36 공자가어 134–삼서(三恕)6 wakeorsleep 2019.09.16 7
35 공자가어 135–삼서(三恕)7 wakeorsleep 2019.09.17 2
34 공자가어 136–삼서(三恕)8 wakeorsleep 2019.09.18 6
33 공자가어 137–삼서(三恕)9 wakeorsleep 2019.09.19 7
32 공자가어 138–삼서(三恕)10 wakeorsleep 2019.09.20 4
31 공자가어 139–삼서(三恕)11 wakeorsleep 2019.09.2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