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 댓글 0

공자가어 121치사(致思)32



孔子將行(공자장행),

공자가 나가려 하는데


雨而無蓋(우이무개)

비가 왔으나 우산이 없었다.


門人曰(문인왈)

제자들이 말하였다.


商也有之(상야유지)

(자하)에게 우산이 있습니다.”

子夏(자하) : 성은 복(), 이름은 상(). 위나라 출신으로 위문후(衛文侯)의 스승이었으며 공자의 문하에서 문학으로 이름이 알려졌다.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하였다.


商之爲人也(상지위인야),

상의 사람됨은


甚恡於財(심린어재),

재물에 있어 아주 인색하다.


吾聞與人交(오문여인교),

내가 듣기로 사람과 사귈 때


推其長者(추기장자),

장점은 추켜올리고


違其短者(위기단자),

단점은 덮어 주어야


故能久也(고능구야)

(그와의 교제가오래간다고 하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공자가어 120–치사(致思)31 wakeorsleep 2019.08.21 3
» 공자가어 121–치사(致思)32 wakeorsleep 2019.08.22 2
48 공자가어 122–치사(致思)33 wakeorsleep 2019.08.23 0
47 공자가어 123–치사(致思)34 wakeorsleep 2019.08.26 0
46 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wakeorsleep 2019.08.27 0
45 공자가어 125–치사(致思)36 wakeorsleep 2019.08.28 0
44 공자가어 126–치사(致思)37 wakeorsleep 2019.08.30 0
43 공자가어 127–치사(致思)38 wakeorsleep 2019.09.02 0
42 공자가어 128–치사(致思)39 wakeorsleep 2019.09.03 5
41 공자가어 129–삼서(三恕)1 wakeorsleep 2019.09.04 0
40 공자가어 130–삼서(三恕)2 wakeorsleep 2019.09.06 15
39 공자가어 131–삼서(三恕)3 wakeorsleep 2019.09.09 1
38 공자가어 132–삼서(三恕)4 wakeorsleep 2019.09.10 6
37 공자가어 133–삼서(三恕)5 wakeorsleep 2019.09.11 4
36 공자가어 134–삼서(三恕)6 wakeorsleep 2019.09.16 7
35 공자가어 135–삼서(三恕)7 wakeorsleep 2019.09.17 2
34 공자가어 136–삼서(三恕)8 wakeorsleep 2019.09.18 6
33 공자가어 137–삼서(三恕)9 wakeorsleep 2019.09.19 7
32 공자가어 138–삼서(三恕)10 wakeorsleep 2019.09.20 4
31 공자가어 139–삼서(三恕)11 wakeorsleep 2019.09.2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