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76 오의해(五儀解)8



公曰(공왈)

애공이 말하였다.


"善哉(선재)

훌륭합니다!


非子之賢(비자지현),

그대의 현명함이 아니었다면


則寡人不得聞此言也(즉과인부득문차언야)

과인은 이런 말을 듣지 못했을 것입니다.


雖然(수연),

비록 그러하나


寡人生於深宮之內(과인생어심궁지내),

과인은 깊은 궁 안에서 태어나


長於婦人之手(장어부인지수),

부인들의 손에서 자랐습니다.


未嘗知哀(미상지애),

(그리하여슬픔을 알지 못하고


未嘗知憂(미상지우),

근심을 알지 못하고


未嘗知勞(미상지로),

수고로움을 모르며


未嘗知懼(미상지구),

두려움을 모르고


未嘗知危(미상지위),

위태로움을 알지 못합니다.


恐不足以行五儀之敎若何(공부족이행오의지교약하)

이 다섯 가지를 실행하지 못할까 두려운데 어떻게 해야 합니까?”


孔子對曰(공자대왈)

공자가 대답했다.


"如君之言已知之矣(여군지언이지지의),

임금님의 말씀대로라면 이미 알고 계십니다.


則丘亦無所聞焉(즉구역무소문언)

그래서 저는 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公曰(공왈)

애공이 말하였다.


"非吾子(비오자),

그대가 아니면


寡人無以啓其心(과인무이계기심),

과인은 마음을 계발시킬 수 없습니다.


吾子言也(오자언야)

그대가 말씀해 주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공자가어 120–치사(致思)31 wakeorsleep 2019.08.21 3
49 공자가어 121–치사(致思)32 wakeorsleep 2019.08.22 2
48 공자가어 122–치사(致思)33 wakeorsleep 2019.08.23 0
47 공자가어 123–치사(致思)34 wakeorsleep 2019.08.26 0
46 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wakeorsleep 2019.08.27 0
45 공자가어 125–치사(致思)36 wakeorsleep 2019.08.28 0
44 공자가어 126–치사(致思)37 wakeorsleep 2019.08.30 0
43 공자가어 127–치사(致思)38 wakeorsleep 2019.09.02 0
42 공자가어 128–치사(致思)39 wakeorsleep 2019.09.03 5
41 공자가어 129–삼서(三恕)1 wakeorsleep 2019.09.04 1
40 공자가어 130–삼서(三恕)2 wakeorsleep 2019.09.06 22
39 공자가어 131–삼서(三恕)3 wakeorsleep 2019.09.09 2
38 공자가어 132–삼서(三恕)4 wakeorsleep 2019.09.10 7
37 공자가어 133–삼서(三恕)5 wakeorsleep 2019.09.11 5
36 공자가어 134–삼서(三恕)6 wakeorsleep 2019.09.16 8
35 공자가어 135–삼서(三恕)7 wakeorsleep 2019.09.17 3
34 공자가어 136–삼서(三恕)8 wakeorsleep 2019.09.18 7
33 공자가어 137–삼서(三恕)9 wakeorsleep 2019.09.19 8
32 공자가어 138–삼서(三恕)10 wakeorsleep 2019.09.20 5
31 공자가어 139–삼서(三恕)11 wakeorsleep 2019.09.23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