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71 오의해(五儀解)3



公曰(공왈)

애공이 말했다.


"善哉(선재)

훌륭합니다!


盡此而已乎(진차이이호)

하실 말씀은 이것뿐입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人有五儀(인유오의),

사람은 다섯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有庸人(유용인),

용렬한 사람,


有士人(유사인),

선비,


有君子(유군자),

군자,


有賢人(유현인),

현인


有聖人(유성인),

성인입니다.


審此五者(심차오자),

이 다섯 가지를 구분할 수 있으면


則治道畢矣(즉치도필의)

다스리는 도는 끝났다고 할 수 있습니다.”


公曰(공왈)

애공이 말하였다.


"敢問何如斯可謂之庸人(감문하여사가위지용인)

감히 묻건대 어떤 사람을 용렬하다고 합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所謂庸人者(소위용인자),

소위 용렬한 사람은


心不存愼終之規(심부존신종지규),

마음에 끝내 삼가야 할 규칙을 두지 않고


口不吐訓格之言(구불토훈격지언),

입으로 법도대로 가르치는 말을 하지 못하고


格法不擇賢以託其身(격법불택현이탁기신),

어진 사람을 가려 몸을 의탁할 줄 모르고


不力行以自定(불력행이자정)

힘껏 행하여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고


見小闇大(견소암대),

작은 것만 보고 큰 것에는 어두워


而不知所務(이부지소무),

힘써야 할 바를 모르고


從物如流(종물여류),

물욕에 따르는 것이 물흐르는 것과 같지만


不知其所執(부지기소집)

행해야 할 바를 모릅니다.


此則庸人也(차즉용인야)

이런 사람을 용렬하다고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공자가어 120–치사(致思)31 wakeorsleep 2019.08.21 3
49 공자가어 121–치사(致思)32 wakeorsleep 2019.08.22 2
48 공자가어 122–치사(致思)33 wakeorsleep 2019.08.23 0
47 공자가어 123–치사(致思)34 wakeorsleep 2019.08.26 0
46 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wakeorsleep 2019.08.27 0
45 공자가어 125–치사(致思)36 wakeorsleep 2019.08.28 0
44 공자가어 126–치사(致思)37 wakeorsleep 2019.08.30 0
43 공자가어 127–치사(致思)38 wakeorsleep 2019.09.02 0
42 공자가어 128–치사(致思)39 wakeorsleep 2019.09.03 5
41 공자가어 129–삼서(三恕)1 wakeorsleep 2019.09.04 1
40 공자가어 130–삼서(三恕)2 wakeorsleep 2019.09.06 22
39 공자가어 131–삼서(三恕)3 wakeorsleep 2019.09.09 2
38 공자가어 132–삼서(三恕)4 wakeorsleep 2019.09.10 7
37 공자가어 133–삼서(三恕)5 wakeorsleep 2019.09.11 5
36 공자가어 134–삼서(三恕)6 wakeorsleep 2019.09.16 8
35 공자가어 135–삼서(三恕)7 wakeorsleep 2019.09.17 3
34 공자가어 136–삼서(三恕)8 wakeorsleep 2019.09.18 7
33 공자가어 137–삼서(三恕)9 wakeorsleep 2019.09.19 8
32 공자가어 138–삼서(三恕)10 wakeorsleep 2019.09.20 5
31 공자가어 139–삼서(三恕)11 wakeorsleep 2019.09.23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