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70 오의해(五儀解)2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不必然也(불필연야)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丘之所言(구지소언),

제가 말씀드린 바는


非此之謂也(비차지위야)

그런 것이 아닙니다.


夫端衣玄裳(부단의현상),

무릇 단의와 현상을 입고 

端衣(단의) : 단정한 예복 위에 입는 옷

玄裳(현상) : 아래에 입는 옷의 종류


冕而乘軒者(면이승헌자),

높은 수레를 타고 다니는 자는


則志不在於食焄(즉지부재어식훈)

나물밥을 먹는 데 뜻이 없습니다.

() : 부추파 등 냄새가 있는 채소


斬衰管菲(참최관비),

거친 베옷을 입고 왕골 자리를 깔고 앉아

斬衰(참최) : ‘참최로 읽는다거친 베로 만들고 가장자리를 꿰매지 않는 옷부모의 상에 자녀가시아버지나 남편의 상에 며느리가조부모의 상에 장손이 입는 상복.

管菲() : 짚신풀로 짠 신발.


杖而歠粥者(장이철죽자),

묽은 죽을 마시는 자는


則志不在於酒肉(즉지부재어주육)

술과 고기에 뜻이 없는 것입니다.


生今之世(생금지세),

지금 세상에 살면서


志古之道(지고지도),

옛 도에 뜻을 두고


居今之俗(거금지욕),

지금 세상에 살면서


服古之服(복고지복),

옛날 옷을 입는 것은


謂此類也(위차류야).”

이런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공자가어 120–치사(致思)31 wakeorsleep 2019.08.21 3
49 공자가어 121–치사(致思)32 wakeorsleep 2019.08.22 2
48 공자가어 122–치사(致思)33 wakeorsleep 2019.08.23 0
47 공자가어 123–치사(致思)34 wakeorsleep 2019.08.26 0
46 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wakeorsleep 2019.08.27 0
45 공자가어 125–치사(致思)36 wakeorsleep 2019.08.28 0
44 공자가어 126–치사(致思)37 wakeorsleep 2019.08.30 0
43 공자가어 127–치사(致思)38 wakeorsleep 2019.09.02 0
42 공자가어 128–치사(致思)39 wakeorsleep 2019.09.03 5
41 공자가어 129–삼서(三恕)1 wakeorsleep 2019.09.04 1
40 공자가어 130–삼서(三恕)2 wakeorsleep 2019.09.06 22
39 공자가어 131–삼서(三恕)3 wakeorsleep 2019.09.09 2
38 공자가어 132–삼서(三恕)4 wakeorsleep 2019.09.10 7
37 공자가어 133–삼서(三恕)5 wakeorsleep 2019.09.11 5
36 공자가어 134–삼서(三恕)6 wakeorsleep 2019.09.16 8
35 공자가어 135–삼서(三恕)7 wakeorsleep 2019.09.17 3
34 공자가어 136–삼서(三恕)8 wakeorsleep 2019.09.18 7
33 공자가어 137–삼서(三恕)9 wakeorsleep 2019.09.19 8
32 공자가어 138–삼서(三恕)10 wakeorsleep 2019.09.20 5
31 공자가어 139–삼서(三恕)11 wakeorsleep 2019.09.23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