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 댓글 0

공자가어 138삼서(三恕)10



子貢觀於魯廟之北堂(자공관어노묘지북당),

자공이 노나라의 사당인 북당을 보고


出而問於孔子曰(출이문어공자왈)

나와 공자에게 여쭈었다.


向也賜觀於太廟之堂(향야사관어태묘지당),

방금 태묘를 보러 들어가


未旣(미기),

다 못 보고 나오다가


(),

멈추어


還瞻北蓋(환첨북개),

돌아보았더니 북쪽 면을 덮은 기와가


皆斷焉(개단언),

모두 끊어져 있었습니다.


彼將有說耶(피장유설야)

그렇게 한 것은 무슨 전설이 있어 그렇게 하는 것입니까?


匠過之也(장과지야)?”

기와장이의 실수인 것입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太廟之堂宮致良工之匠(태묘지당궁치량공지장),

태묘를 지을 때에는 궁궐에서 가장 잘하는 목수를 고르고


匠致良材(장치량재),

그 목수는 좋은 재료에


盡其功巧(진기공교),

기술을 다하여 지었을 터인데


蓋貴久矣(개귀구의),

귀하게 여기는 것이 오래된 건물이니


尙有說也(상유설야)

무슨 이유가 있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공자가어 120–치사(致思)31 wakeorsleep 2019.08.21 3
49 공자가어 121–치사(致思)32 wakeorsleep 2019.08.22 2
48 공자가어 122–치사(致思)33 wakeorsleep 2019.08.23 0
47 공자가어 123–치사(致思)34 wakeorsleep 2019.08.26 0
46 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wakeorsleep 2019.08.27 0
45 공자가어 125–치사(致思)36 wakeorsleep 2019.08.28 0
44 공자가어 126–치사(致思)37 wakeorsleep 2019.08.30 0
43 공자가어 127–치사(致思)38 wakeorsleep 2019.09.02 0
42 공자가어 128–치사(致思)39 wakeorsleep 2019.09.03 5
41 공자가어 129–삼서(三恕)1 wakeorsleep 2019.09.04 0
40 공자가어 130–삼서(三恕)2 wakeorsleep 2019.09.06 7
39 공자가어 131–삼서(三恕)3 wakeorsleep 2019.09.09 0
38 공자가어 132–삼서(三恕)4 wakeorsleep 2019.09.10 4
37 공자가어 133–삼서(三恕)5 wakeorsleep 2019.09.11 3
36 공자가어 134–삼서(三恕)6 wakeorsleep 2019.09.16 6
35 공자가어 135–삼서(三恕)7 wakeorsleep 2019.09.17 2
34 공자가어 136–삼서(三恕)8 wakeorsleep 2019.09.18 5
33 공자가어 137–삼서(三恕)9 wakeorsleep 2019.09.19 6
» 공자가어 138–삼서(三恕)10 wakeorsleep 2019.09.20 4
31 공자가어 139–삼서(三恕)11 wakeorsleep 2019.09.2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