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122치사(致思)33



楚王渡江(초왕도강),

초왕이 강을 건너는데


江中有物(강중유물),

강물 속에 무언가 있었다.


大如斗(대여두),

크기는 한 말 정도 되고


圓而赤(원이적),

둥글고 붉었는데


直觸王舟(직촉왕주),

왕이 탄 배 앞으로 곧장 다가왔다.


舟人取之(주인취지),

뱃사람이 그 물건을 건지자


王大怪之(왕대괴지),

왕은 크게 괴이하게 여기며


遍問群臣(편문군신),

신하들에게 두루 물었다.


莫之能識(막지능식)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공자가어 120–치사(致思)31 wakeorsleep 2019.08.21 3
49 공자가어 121–치사(致思)32 wakeorsleep 2019.08.22 2
» 공자가어 122–치사(致思)33 wakeorsleep 2019.08.23 0
47 공자가어 123–치사(致思)34 wakeorsleep 2019.08.26 0
46 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wakeorsleep 2019.08.27 0
45 공자가어 125–치사(致思)36 wakeorsleep 2019.08.28 0
44 공자가어 126–치사(致思)37 wakeorsleep 2019.08.30 0
43 공자가어 127–치사(致思)38 wakeorsleep 2019.09.02 0
42 공자가어 128–치사(致思)39 wakeorsleep 2019.09.03 5
41 공자가어 129–삼서(三恕)1 wakeorsleep 2019.09.04 0
40 공자가어 130–삼서(三恕)2 wakeorsleep 2019.09.06 8
39 공자가어 131–삼서(三恕)3 wakeorsleep 2019.09.09 0
38 공자가어 132–삼서(三恕)4 wakeorsleep 2019.09.10 5
37 공자가어 133–삼서(三恕)5 wakeorsleep 2019.09.11 3
36 공자가어 134–삼서(三恕)6 wakeorsleep 2019.09.16 6
35 공자가어 135–삼서(三恕)7 wakeorsleep 2019.09.17 2
34 공자가어 136–삼서(三恕)8 wakeorsleep 2019.09.18 5
33 공자가어 137–삼서(三恕)9 wakeorsleep 2019.09.19 6
32 공자가어 138–삼서(三恕)10 wakeorsleep 2019.09.20 4
31 공자가어 139–삼서(三恕)11 wakeorsleep 2019.09.2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