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36–삼서(三恕)8

by wakeorsleep posted Sep 1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36삼서(三恕)8



夫子喟然歎曰(부자위연탄왈)

공자는 위연히 탄식하였다.


嗚呼(오호)

!


夫物惡有滿而不覆哉(부물오유만이불복재)

무릇 물건이란 어찌 가득 차고 엎어지지 않는 것이 있겠느냐?”


子路進曰(자로진왈)

자로가 나아와 말했다.


敢問持滿有道乎(감문지만유도호)

감히 여쭙건대 가득 찬 것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까?”


子曰(자왈)

공자가 말했다.


聰明睿智(총명예지),

총명하고 지혜롭다 하여도


守之以愚(수지이우)

(자신을지키는 데는 어리석게 하고


功被天下(공피천하),

공이 천하를 덮을지라도


守之以讓(수지이양)

(자신을지키는 데에는 양보하고,


勇力振世(용력진세),

용력을 세상에 떨치더라도


守之以怯(수지이겁)

(자신을지키는 데는 겁먹은 것처럼 하며


富有四海(부유사해),

재산이 사해를 차지하더라도


守之以謙(수지이겸),

(자신을지키는 데에는 겸손해야 한다.


此所謂損之又損之之道也(차소위손지우손지지도야)

이것이 이른바 자신을 덜고 또 덜어내는 도리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