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32–삼서(三恕)4

by wakeorsleep posted Sep 1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32삼서(三恕)4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善哉子之問也(선재자지문야)

그대의 질문이 훌륭합니다.


自丘之聞(자구지문),

제가 듣기로


未有若吾子所問辯且說也(미유약오자소문변차설야)

지금 그대가 묻는 말처럼 훌륭하고 또 타당한 것은 없었습니다.


丘嘗聞君子之言道矣(구상문군자지언도의),

제가 일찍이 듣기로는 군자는 아무리 도를 말해도


聽者無察(청자무찰),

듣는 자가 살펴보지 않으면


則道不入(즉도불입),

도가 (귀로들어가지 못하고


奇偉不稽(기위불계),

기이하게 여기고 잘 헤아리지 못하면


則道不信(즉도불신)

도를 믿지 않습니다.


又嘗聞君子之言事矣(우상문군자지언사의),

또 일찍이 듣기로 군자가 사실을 말해도


制無度量(제무택량),

절제하는 도량이 없으면


則事不成(즉사불성),

일을 성취할 수 없고


其政曉察(기정효찰),

정치에서 밝게 살피지 않으면


則民不保(즉민불보)

백성을 보호할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