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26–치사(致思)37

by wakeorsleep posted Aug 3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26치사(致思)37



子貢問治民於孔子(자공문치민어공자)

자공이 백성을 다스리는 것에 대해 공자에게 물었다.


子曰(자왈)

공자가 말했다.


懍懍焉若持腐索之扞馬(름름언약지부삭지한마)

조심하고 두려워하는 것은 마치 썩은 새끼줄로 사나운 말을 부리듯이 해야 한다.”


子貢曰(자공왈)

자공이 말했다.


何其畏也(하기외야)!”

그렇게 두려운 것입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夫通達御皆人也(부통달어개인야),

무릇 통달함은 모두가 하는 일이다.


以道導之(이도도지),

도리에 맞게 인도하면


則吾畜也(즉오축야)

내가 기르는 것이다.


不以道導之(불이도도지),

도리에 맞지 않게 인도하면


則吾讎也(즉오수야)

(짐승이나의 원수가 되는 것이다.


如之何其無畏也(여지하기무외야)!”

어찌 두렵지 않겠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