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109치사(致思)20



孔子適齊(공자적제), 中路(중로),

공자가 제나라에 가던 도중에


聞哭者之聲(문곡자지성),

우는 자의 소리를 들었는데


其音甚哀(기음심애)

그 소리가 심히 슬펐다.


孔子謂其僕曰(공자위기복왈)

공자가 말 모는 이에게 말하였다.


此哭哀則哀矣(차곡애즉애의),

이 곡소리가 슬프기는 하나


然非喪者之哀矣(연비상자지애의)

상을 당한 자의 슬픔은 아니다.”


驅而前(구이전),

말을 달려 나아가는데


少進(소진),

얼마 더 가자


見有異人焉(견유이인언),

이상한 사람을 보게 되었다.


擁鐮帶素(옹렴대소),

허리에 낫을 차고 새끼줄로 허리띠를 삼았는데

帶素(대소) : 새끼줄로 허리띠를 삼음.


哭者不哀(곡자불애)

곡이 슬프지 않았다.


孔子下車(공자하거),

공자는 수레에서 내려


追而問曰(추이문왈)

다가가 물었다.


(), 何人也(하인야)

그대는 무엇하는 사람이오?”


對曰(대왈)(), 丘吾子也(구오자야)

그가 대답했다. “저는 구오자라 합니다.”


()

공자가 말했다.


子今非喪之所(자금비상지소),

그대는 지금 상을 당한 것은 아닌(것 같은)


奚哭之悲也(해곡지비야)

어찌하여 곡소리가 슬픕니까?”


丘吾子曰(구오자왈)

구오자가 말했다.


吾有三失(오유삼실),

저는 세 가지 실수를 하고


晩而自覺(만이자각),

늦게서야 스스로 깨닫게 되었으나


悔之何及(회지하급)

후회한들 어찌 미치겠습니까.”


()三失可得聞乎(삼실가득문호)

공자가 말했다. “세 가지 실수를 들을 수 있겠소?


願子告吾(원자고오),

저에게 말해 주시기를 바라오.


無隱也(무은야)

숨기지 말고 말이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공자가어 125–치사(致思)36 wakeorsleep 2019.08.28 0
69 공자가어 124–치사(致思)35 wakeorsleep 2019.08.27 0
68 공자가어 123–치사(致思)34 wakeorsleep 2019.08.26 0
67 공자가어 122–치사(致思)33 wakeorsleep 2019.08.23 0
66 공자가어 119–치사(致思)30 wakeorsleep 2019.08.20 0
65 공자가어 118–치사(致思)29 wakeorsleep 2019.08.16 0
64 공자가어 127–치사(致思)38 wakeorsleep 2019.09.02 0
63 공자가어 115–치사(致思)26 wakeorsleep 2019.08.11 0
62 공자가어 114–치사(致思)25 wakeorsleep 2019.08.10 0
61 공자가어 113–치사(致思)24 wakeorsleep 2019.08.07 0
60 공자가어 112–치사(致思)23 wakeorsleep 2019.08.06 0
59 공자가어 110–치사(致思)21 wakeorsleep 2019.08.02 0
» 공자가어 109–치사(致思)20 wakeorsleep 2019.08.01 0
57 공자가어 108–치사(致思)19 wakeorsleep 2019.07.31 0
56 공자가어 107–치사(致思)18 wakeorsleep 2019.07.30 0
55 공자가어 106–치사(致思)17 wakeorsleep 2019.07.29 0
54 공자가어 105–치사(致思)16 wakeorsleep 2019.07.26 0
53 공자가어 104–치사(致思)15 wakeorsleep 2019.07.24 0
52 공자가어 103–치사(致思)14 wakeorsleep 2019.07.22 0
51 공자가어 101–치사(致思)12 wakeorsleep 2019.07.1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