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59–호생(好生)14

by 란공자 posted Oct 2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59호생(好生)14



虞芮之君曰(우예지군왈)

우나라와 예나라의 임금은 말하였다.


()

!


吾儕小人也(오제소인야),

우리들은 소인이다.


不可以入君子之朝(불가이입군자지조).”

군자의 조정에 들어갈 수 없다.”


遠自相與而退(원자상여이퇴),

드디어 각자 서로의 나라로 돌아가


咸以所爭之田爲閒田也(함이소쟁지전위한전야).

서로 다투던 밭을 한전으로 삼았다.

閒田(한전) : 공지(空地)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하였다.


以此觀之(이차관지),

이로써 보면


不令而從(불령이종),

명령하지 않아도 따르며


不敎而聽(불교이청),

가르치지 않아도 들으니


至矣哉(지의재)!”

지극하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