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58–호생(好生)13

by 란공자 posted Oct 2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58호생(好生)13


虞芮二國爭田而訟(우예이국쟁전이송),

우와 예라는 두 나라가 밭을 두고 송사를 벌여


連年不決(연년불결),

몇 해가 되도록 판결이 나지 않자


乃相謂曰(내상위왈)

서로 이렇게 말하였다.


西伯仁也(서백인야),

서백이 어진 사람이니


盍往質之(합왕질지).”

어찌 가서 물어보지 않겠습니까?”


入其境則耕者讓畔(입기경즉경자양반),

(서백의 나라경계 안으로 들어가 보니 밭가는 사람은 서로 밭두렁을 양보하고


行者讓路(행자양로)

길 가는 사람은 서로 길을 양보했다.


入其朝(입기조),

그 조정에 들어갔더니


士讓爲大夫(사양위대부),

사는 대부를 서로 양보하고


大夫讓于卿(대부양우경).

대부는 경을 서로 사양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