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56–호생(好生)10

by 란공자 posted Oct 2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56호생(好生)10



魯公索氏將祭而亡其牲(노공삭씨장제이망기생),

노나라의 대부 공삭씨가 제사를 위해 마련한 희생 제물을 잃어버렸다.


孔子聞之曰(공자문지왈)

공자가 그것을 듣고 말하였다.


公索氏不及二年將亡(공삭씨불급이년장망),

공삭씨는 이 년을 넘기지 못하고 죽을 것이다.”


後一年而亡(후일년이망).

그러고 나서 일 년 뒤 (공삭씨가죽었다.


門人問曰(문인문왈)

문인들이 공자에게 물었다.


昔公索氏亡其祭牲(석공삭씨망기제생),

옛날 공삭씨가 제사의 희생제물을 잃어버렸을 때


而夫子曰(이부자왈),

선생님께서 말씀하시기를,


不及二年必亡(불급이년필망).’

이 년을 넘기지 못하고 반드시 죽을 것이다.’라고 하셨습니다.


今過期而亡(금과기이망),

지금 일 년이 넘지 않아 죽었는데


夫子何以知其然

선생님께서는 어떻게 그리 될 줄 아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