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66–호생(好生)21

by 란공자 posted Nov 0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66호생(好生)21



魯人有獨處室者(노인유독처실자),

노나라에 어떤 사람이 독방에서 살고 있었는데


鄰之釐婦亦獨處一室(인지리부역독처일실).

이웃집 과부도 독방에서 살고 있었다.


夜暴風雨至(야폭풍우지),

밤에 폭풍우가 불어


釐婦室壞(이부실괴),

과부의 집이 무너지자


趨而託焉(추이탁언),

(과부는 이웃집에달려가 의탁하려 하였다.


魯人閉戶而不納(노인폐호이불납),

그 노나라 남자는 문을 잠그고 들여보내지 않았다.


釐婦自牖與之言(이부자유여지언)

과부는 창문으로 말하였다.


何不仁而不納我乎(하불인이불납아호)

남자가 어찌 그렇게 어질지 않아 나를 들여보내 주지 않나요?”


魯人曰(노인왈)

남자가 말하였다.


吾聞男女不六十不同居(오문남녀불륙십부동거),

내가 듣기로 남녀는 육십 살이 되지 않았으면 함께 거처할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今子幼(금자유),

지금 그대가 젊고


吾亦幼(오역유),

나도 젊으니


是以不敢納爾也(시이불감납이야).”

감히 당신을 들여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