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162–호생(好生)17

by 란공자 posted Oct 3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162호생(好生)17





介胃執戈者(개위집과자),

투구를 쓰고 창을 든 자가


無退懦之氣(무퇴나지기),

겁먹고 물러나려는 기운이 없는 것은


非體純猛(비체순맹),

몸이 순수하게 용맹해서가 아니라


服使然也(복사연야).

옷이 그렇게 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且臣聞之(차신문지),

또 제가 듣기로는


好肆不守折(호사불수절),

장사를 잘하는 자는 본전을 깎지 않고 지키며


而長者不爲市(이장자불위시),

점잖은 어른은 장사꾼이 될 수 없다고 합니다.


竊夫其有益與無益(절부기유익여무익),

그러니 유익한지 무익한지에 대해


君子所以知(군자소이지).”

군자라면 이러한 바로 알게 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