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59 –문례(問禮)1

by wakeorsleep posted May 2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59 문례(問禮)1


哀公問於孔子曰(애공문어공자왈)

애공이 공자에게 물었다.


"大禮何如

대례란 어떤 것입니까?


子之言禮(자지언례),

선생님께서 말씀하시는 예는


何其尊也(하기존야)

어찌 그렇게 존귀합니까?”


孔子對曰(공자대왈)

공자가 대답했다.


"丘也鄙人(구야비인)

저는 비루한 사람이라,


不足以知大禮也(부족이지대례야)

대례를 안다고 말하기에는 부족합니다.”


公曰(공왈)"吾子言焉(오자언언)

애공이 말하였다. “선생께서 말씀해 주세요.”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丘聞之民之所以生者(구문지민지소이생자),

제가 듣기로 백성들이 살아 있는 한


禮爲大(예위대)

예를 크게 여기는 것은

非禮則無以節事天地之神焉(비례즉무이절사천지지신언)

예가 아니면 천지신명을 적절하게 섬길 수 없으며


非禮則無以辯君臣上下長幼之位焉(비례즉무이변군신상하장유지위언)

예가 아니면 군신과 상하장유의 위치를 분별할 수 없고


非禮則無以別男女父子兄弟婚姻親族疏數之交焉(비례즉무이별남녀부자형제혼인친족소수지교언)

예가 아니면 남녀부자형제혼인과 친족의 멀고 친한 사귐을 구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