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76 –오의해(五儀解)8

by wakeorsleep posted Jun 1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76 오의해(五儀解)8



公曰(공왈)

애공이 말하였다.


"善哉(선재)

훌륭합니다!


非子之賢(비자지현),

그대의 현명함이 아니었다면


則寡人不得聞此言也(즉과인부득문차언야)

과인은 이런 말을 듣지 못했을 것입니다.


雖然(수연),

비록 그러하나


寡人生於深宮之內(과인생어심궁지내),

과인은 깊은 궁 안에서 태어나


長於婦人之手(장어부인지수),

부인들의 손에서 자랐습니다.


未嘗知哀(미상지애),

(그리하여슬픔을 알지 못하고


未嘗知憂(미상지우),

근심을 알지 못하고


未嘗知勞(미상지로),

수고로움을 모르며


未嘗知懼(미상지구),

두려움을 모르고


未嘗知危(미상지위),

위태로움을 알지 못합니다.


恐不足以行五儀之敎若何(공부족이행오의지교약하)

이 다섯 가지를 실행하지 못할까 두려운데 어떻게 해야 합니까?”


孔子對曰(공자대왈)

공자가 대답했다.


"如君之言已知之矣(여군지언이지지의),

임금님의 말씀대로라면 이미 알고 계십니다.


則丘亦無所聞焉(즉구역무소문언)

그래서 저는 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公曰(공왈)

애공이 말하였다.


"非吾子(비오자),

그대가 아니면


寡人無以啓其心(과인무이계기심),

과인은 마음을 계발시킬 수 없습니다.


吾子言也(오자언야)

그대가 말씀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