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75 –오의해(五儀解)7

by wakeorsleep posted Jun 1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75 오의해(五儀解)7



公曰(공왈)

애공이 말했다.


"何謂聖人(하위성인)

성인이란 무엇입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所謂聖者(소위성인),

소위 성인이란 자는


德合於天地(덕합어천지),

덕이 천지와 합하고


變通無方(변통무방),

변화가 한쪽으로만 통하지 않으며


窮萬事之終始(궁만사지종시),

만사의 시작과 끝을 다 알고 있으며


協庶品之自然(협서품지자연),

모든 물건을 자연에 맞게 하며


敷其大道而遂成情性(부기대도이수성정성)

큰 도를 펴 사람이 정성을 이루도록 합니다.


明並日月(명병일월),

밝기가 해와 달과 같고


化行若神(화행약신),

화합하여 행동하는 것이 신과 같으며


下民不知其德(하민부지기덕),

아래에 있는 백성은 그 덕을 알지 못합니다.


睹者不識其鄰(도자불식기린)

그를 대해 보는 자도 그가 이웃에 있는 줄 알지 못합니다.


此謂聖人也(차위성인야)

이런 사람을 성인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