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71 –오의해(五儀解)3

by wakeorsleep posted Jun 1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71 오의해(五儀解)3



公曰(공왈)

애공이 말했다.


"善哉(선재)

훌륭합니다!


盡此而已乎(진차이이호)

하실 말씀은 이것뿐입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人有五儀(인유오의),

사람은 다섯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有庸人(유용인),

용렬한 사람,


有士人(유사인),

선비,


有君子(유군자),

군자,


有賢人(유현인),

현인


有聖人(유성인),

성인입니다.


審此五者(심차오자),

이 다섯 가지를 구분할 수 있으면


則治道畢矣(즉치도필의)

다스리는 도는 끝났다고 할 수 있습니다.”


公曰(공왈)

애공이 말하였다.


"敢問何如斯可謂之庸人(감문하여사가위지용인)

감히 묻건대 어떤 사람을 용렬하다고 합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所謂庸人者(소위용인자),

소위 용렬한 사람은


心不存愼終之規(심부존신종지규),

마음에 끝내 삼가야 할 규칙을 두지 않고


口不吐訓格之言(구불토훈격지언),

입으로 법도대로 가르치는 말을 하지 못하고


格法不擇賢以託其身(격법불택현이탁기신),

어진 사람을 가려 몸을 의탁할 줄 모르고


不力行以自定(불력행이자정)

힘껏 행하여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고


見小闇大(견소암대),

작은 것만 보고 큰 것에는 어두워


而不知所務(이부지소무),

힘써야 할 바를 모르고


從物如流(종물여류),

물욕에 따르는 것이 물흐르는 것과 같지만


不知其所執(부지기소집)

행해야 할 바를 모릅니다.


此則庸人也(차즉용인야)

이런 사람을 용렬하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