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 댓글 0

공자가어 158호생(好生)13


虞芮二國爭田而訟(우예이국쟁전이송),

우와 예라는 두 나라가 밭을 두고 송사를 벌여


連年不決(연년불결),

몇 해가 되도록 판결이 나지 않자


乃相謂曰(내상위왈)

서로 이렇게 말하였다.


西伯仁也(서백인야),

서백이 어진 사람이니


盍往質之(합왕질지).”

어찌 가서 물어보지 않겠습니까?”


入其境則耕者讓畔(입기경즉경자양반),

(서백의 나라경계 안으로 들어가 보니 밭가는 사람은 서로 밭두렁을 양보하고


行者讓路(행자양로)

길 가는 사람은 서로 길을 양보했다.


入其朝(입기조),

그 조정에 들어갔더니


士讓爲大夫(사양위대부),

사는 대부를 서로 양보하고


大夫讓于卿(대부양우경).

대부는 경을 서로 사양하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 공자가어 167–호생(好生)22 란공자 2019.11.11 51
169 공자가어 150–호생(好生)5 란공자 2019.10.10 49
168 공자가어 166–호생(好生)21 란공자 2019.11.06 45
167 공자가어 166–호생(好生)21 란공자 2019.11.06 42
166 공자가어 151–호생(好生)6 란공자 2019.10.11 42
165 공자가어 165–호생(好生)20 란공자 2019.11.05 41
164 공자가어 143–삼서(三恕)15 wakeorsleep 2019.09.27 41
163 공자가어 164–호생(好生)19 란공자 2019.11.04 40
162 공자가어 159–호생(好生)14 란공자 2019.10.28 40
161 공자가어 153–호생(好生)8 란공자 2019.10.16 37
160 공자가어 166–호생(好生)21 란공자 2019.11.06 35
159 공자가어 152–호생(好生)7 란공자 2019.10.14 34
158 공자가어 157–호생(好生)11 란공자 2019.10.23 33
157 공자가어 163–호생(好生)18 란공자 2019.11.01 31
» 공자가어 158–호생(好生)13 란공자 2019.10.24 30
155 공자가어 154–호생(好生)9 란공자 2019.10.18 27
154 공자가어 161–호생(好生)16 란공자 2019.10.30 25
153 공자가어 155–호생(好生)10 란공자 2019.10.21 24
152 공자가어 162–호생(好生)17 란공자 2019.10.31 23
151 공자가어 160–호생(好生)14 란공자 2019.10.29 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