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113치사(致思)24



故君子不可以不學(고군자불가이불학)

그러므로 군자는 학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


其容不可以不飭(기용불가이불칙),

그 용모도 삼가지 않을 수 없다.


不飭無類(불칙무류),

삼가지 않으면 친구가 없고


無類失親(무류실친),

친구가 없으면 친절함도 없어진다.


失親不忠(실친불충),

친절함이 없으면 충성하지 못하게 되고,


不忠失禮(불충실례),

충성하지 못하면 예의를 잃으며,


失禮不立(실례불립)

예의를 잃으면 (세상에서설 수 없게 된다.


夫遠而有光者(부원이유광자),

무릇 멀이 있어도 빛이 나는 것은


飭也(칙야)

삼가기 때문이며


近而愈明者(근이유명자),

가까워도 더욱 밝은 것은


學也(학야)

학문을 하였기 때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 공자가어 1-상로(相魯)1 jjhyanggyo 2019.05.03 7
169 공자가어 10-시주(始誅)2 jjhyanggyo 2019.05.03 0
168 공자가어 100–치사(致思)11 wakeorsleep 2019.07.16 0
167 공자가어 101–치사(致思)12 wakeorsleep 2019.07.17 0
166 공자가어 102–치사(致思)13 wakeorsleep 2019.07.19 1
165 공자가어 103–치사(致思)14 wakeorsleep 2019.07.22 0
164 공자가어 104–치사(致思)15 wakeorsleep 2019.07.24 0
163 공자가어 105–치사(致思)16 wakeorsleep 2019.07.26 0
162 공자가어 106–치사(致思)17 wakeorsleep 2019.07.29 0
161 공자가어 107–치사(致思)18 wakeorsleep 2019.07.30 0
160 공자가어 108–치사(致思)19 wakeorsleep 2019.07.31 0
159 공자가어 109–치사(致思)20 wakeorsleep 2019.08.01 0
158 공자가어 11-시주(始誅)3 jjhyanggyo 2019.05.03 0
157 공자가어 110–치사(致思)21 wakeorsleep 2019.08.02 0
156 공자가어 111–치사(致思)22 wakeorsleep 2019.08.05 2
155 공자가어 112–치사(致思)23 wakeorsleep 2019.08.06 0
» 공자가어 113–치사(致思)24 wakeorsleep 2019.08.07 0
153 공자가어 114–치사(致思)25 wakeorsleep 2019.08.10 0
152 공자가어 115–치사(致思)26 wakeorsleep 2019.08.11 0
151 공자가어 116–치사(致思)27 wakeorsleep 2019.08.12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