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98-치사(致思)9

by wakeorsleep posted Jul 13,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98-치사(致思)9

   


臣又知之(신우지지),

나는 그 사실을 (당신의 얼굴을 보고알 수 있었습니다.


君豈私臣哉(군기사신재)

그대가 나를 사사롭게 봐줄 수 있겠습니까?


天生君子(천생군자),

하늘이 군자를 낳은 것은


其道固然(기도고연),

그 도가 본래 그러한 것이니


此臣之所以悅君也(차신지소이열군야)

이것이 제가 그대를 좋아하는 이유입니다.”


孔子聞之曰(공자문지왈)

공자가 이를 듣고 말하였다.


"善哉爲吏(선재위이),

훌륭하게 관리 노릇을 하였구나.


其用法一也(기용법일야)

그 법을 쓰는 것은 한 가지이지만


思仁恕則樹德(사인서즉수덕),

어질음과 용서를 생각하니 이는 곧 덕을 심은 것이다.


加嚴暴則樹怨(가엄폭즉수원),

엄격하고 포악함만을 더했다면 이는 곧 원한을 심은 것이다.


公以行之(공이행지),

공평하게 행한 것은


其子羔乎(기자고호)

이 계고로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