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95-치사(致思)6

   

孔子之楚(공자지초),

공자가 초나라에 갔을 때


而有漁者(이유어자),

어부가


而獻魚焉(이헌어언),

물고기를 바쳤으나


孔子不受(공자불수)

공자는 받지 않았다.


漁者曰(어자왈)

어부가 말했다.


"天暑市遠(천서시원),

날씨는 덥고 시장이 멀어


無所鬻也(무소죽야),

팔러 갈 수 없습니다.


思慮棄之糞壤(사려기지분양),

버리는 것보다는


不如獻之君子(불여헌지군자),

군자에게 드리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여


故敢以進焉(고감이진언)

감히 바칩니다.”


於是夫子再拜受之(어시부자재배수지),

이에 공자는 두 번 절하고 받더니


使弟子掃地(사제자소지),

제자들에게 땅을 쓸게 하고


將以享祭(장이향제)

제사를 지내려 했다.


門人曰(문인왈)

문인들이 물었다.


"彼將棄之(피장기지),

이 사람은 버리려 했는데


而夫子以祭之(이부자이제지),

선생님께서는 제사를 지내려 하시니


何也(하야)

어째서입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吾聞諸(오문제),

내가 듣기에


惜其腐飪(석기부임),

썩어 버릴 것이 아까워


而欲以務施者(이욕이무시자),

베풀려고 애쓰는 자는


仁人之偶也(인인지우야),

어진 사람과 같다 하였다.


惡有受仁人之饋(오유수인인지궤),

어찌 어진 사람이 주는 물건을 받고


而無祭者乎(이무제자호)

제사를 지내지 않을 수 있겠느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 공자가어2 – 상로2 jjhyanggyo 2019.05.03 4
169 공자가어(孔子家語)-소개 jjhyanggyo 2019.05.03 15
168 공자가어 99-치사(致思)10 wakeorsleep 2019.07.15 9
167 공자가어 98-치사(致思)9 wakeorsleep 2019.07.13 20
166 공자가어 97-치사(致思)8 wakeorsleep 2019.07.12 13
165 공자가어 96-치사(致思)7 wakeorsleep 2019.07.11 16
» 공자가어 95-치사(致思)6 wakeorsleep 2019.07.10 0
163 공자가어 94-치사(致思)5 wakeorsleep 2019.07.09 7
162 공자가어 93-치사(致思)4 wakeorsleep 2019.07.08 7
161 공자가어 92-치사(致思)3 wakeorsleep 2019.07.07 8
160 공자가어 91-치사(致思)2 wakeorsleep 2019.07.06 9
159 공자가어 90-치사(致思)1 wakeorsleep 2019.07.05 20
158 공자가어 9-시주(始誅)1 jjhyanggyo 2019.05.03 8
157 공자가어 89-오의해(五儀解)21 wakeorsleep 2019.07.04 15
156 공자가어 88-오의해(五儀解)20 wakeorsleep 2019.07.03 6
155 공자가어 87-오의해(五儀解)19 wakeorsleep 2019.07.02 9
154 공자가어 86–오의해(五儀解)18 wakeorsleep 2019.07.01 17
153 공자가어 85–오의해(五儀解)17 wakeorsleep 2019.06.30 8
152 공자가어 84–오의해(五儀解)16 wakeorsleep 2019.06.29 9
151 공자가어 83 –오의해(五儀解)15 wakeorsleep 2019.06.27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