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92-치사(致思)3

by wakeorsleep posted Jul 0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92-치사(致思)3

   


子貢復進曰(자공부진왈)

자공이 다음으로 나아와 말했다.


"賜願使齊楚合戰於漭瀁之野(사원사제초합전어망양지야),

저는 원컨대 제나라와 초나라가 넓은 들판에서 싸워


兩壘相望(양루상망),

두 나라가 서로 바라보고


塵埃相接(진애상접),

먼지가 일어 서로 맞닿고


挺刃交兵(정인교병),

맞붙여 교전이 일어난다면


賜著縞衣白冠(사저호의백관),

저는 흰옷을 입고 흰 갓을 쓰고

縞衣(호의) : 전쟁에서 중재에 나서는 복장을 의미.


陳說其間(진설기간),

두 진영 사이에 들어가 설득하여


推論利害(추론이해),

이로움과 해로움을 따져


釋國之患(석국지환),

양국의 근심을 풀겠습니다.


唯賜能之(유사능지),

저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니,


使夫二子者從我焉(사부이자자종아언)

선생님께서 저 두 사람에게 저를 따르도록 해 주십시오.”


夫子曰(부자왈)"辯哉(변재)

공자가 말했다. “말을 잘하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