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가어 91-치사(致思)2

by wakeorsleep posted Jul 0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자가어 91-치사(致思)2

   

子路進曰(자로진왈)

자로가 나아와 말했다.


"由願得白羽若月(유원득백우약월),

(,=자유)는 달같이 둥근 백우선과


赤羽若日(적우약일),

해같이 빛나는 적우선,


鍾鼓之音(종고지음),

종고 소리가


上震於天(상진어천),

위로는 하늘까지 진동하게 하고


旍旗繽紛(정기빈분),

수많은 깃발이 뒤섞여


下蟠于地(하반우지),

아래로는 땅을 덮고


由當一隊而敵之(유당일대이적지),

제가 한 부대를 끌고 대적하여


必也攘地千里(필야양지천리),

반드시 천리 밖까지 물리치고


搴旗執聝(양각건기집괵),

적의 깃발을 빼앗고 목을 치겠습니다.


唯由能之(유유능지),

저만이 할 수 있으니


使二子者從我焉(사이자자종아언)

저 두 사람에게 저를 따르게 하여 주십시오.”


夫子曰(부자왈)

공자가 말했다.


"勇哉(용재)

용감하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