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16-왕언해(王言解)1




孔子閒居(공자한거)

공자가 한가롭게 있을 때


曾參侍(증삼시)

증삼이 시중을 들고 있었다.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參乎(삼호)

삼아!


今之君子(금지군자)

지금의 군자는


唯士與大夫之言可聞也(유사여대부지언가문야)

오직 선비와 대부에 대해서만 말하는 것을 들을 수 있는데


至於君子之言者(지어군자지언자希也(희야)

군자에 대한 말은 듣기 어렵구나.


於乎(어호)

!


吾以王言之(오이왕언지)

내가 임금에 대해 말하면


其不出戶牖而化天下(기불출호유이화천하)

문 밖으로 나가지 않고서도 천하를 교화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할 것이다.”


曾子起(증자기)

증자가 일어나


下席而對曰(하석이대왈)

자리 아래로 내려와 물었다.


"敢問何謂王之言(감문하위왕지언)

감히 임금에 대한 말씀이 무엇인지 여쭈어 보고자 합니다.”


孔子不應(공자불응曾子曰(증자왈)

공자가 대답하지 않자 증자가 물었다.


"侍夫子之閒也(시부자지한야)

선생님께서 한가하실 때 시중을 들 때에도


難對(난대)

대답을 듣기 어려워


是以敢問(시이감문)

이렇게 감히 여쭈어 봅니다.”


孔子又不應(공자우불응)

공자는 또 대답하지 않았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