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9-시주(始誅)1



孔子爲魯司寇(공자위노사구),

공자가 노나라 사구가 되어


攝行相事(섭행상사),

재상의 일을 할 때


有喜色(유희색)

기쁜 기색이 있었다.


仲由問曰(중유문왈)

중유가 물었다.


"由聞君子禍至不懼(유문군자화지불구),

(중유)가 듣기에는 군자는 화가 닥쳐도 두려워하지 않고


福至不喜(복지불희),

복이 와도 기뻐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今夫子得位而喜(금부자득위이희),

지금 선생님께서는 지위를 얻어 기뻐하시니


何也(하야)"

어찌된 일입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 有是言也(유시언야)

그렇다이런 말이 있다.


不曰(불왈), 樂以貴下人乎(락이귀하인호)?"

귀할수록 남에게 낮추는 것을 즐거워해야 한다고 하지 않았느냐?”


於是朝政七日(어시조정칠일),

이에 조정에서 일한지 칠 일째 되는 날,


而誅亂政大夫少正卯(이주란정대부소정묘).

정치를 어지럽히는 소정묘를 주벌하여

*少正卯(소정묘) : 노나라의 대부.


戮之于兩觀之下(육지우양관지하),

양관 아래에서 죽이고

*兩觀(양관) : 법령을 널리 알리기 위해 법 내용을 적어 궁궐 밖에 걸어두는 곳.


屍於朝三日(시어조삼일)

(시신을) 3일 동안 조정에 보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 공자가어2 – 상로2 jjhyanggyo 2019.05.03 1
169 공자가어(孔子家語)-소개 jjhyanggyo 2019.05.03 4
168 공자가어 99-치사(致思)10 wakeorsleep 2019.07.15 0
167 공자가어 98-치사(致思)9 wakeorsleep 2019.07.13 0
166 공자가어 97-치사(致思)8 wakeorsleep 2019.07.12 0
165 공자가어 96-치사(致思)7 wakeorsleep 2019.07.11 0
164 공자가어 95-치사(致思)6 wakeorsleep 2019.07.10 0
163 공자가어 94-치사(致思)5 wakeorsleep 2019.07.09 0
162 공자가어 93-치사(致思)4 wakeorsleep 2019.07.08 0
161 공자가어 92-치사(致思)3 wakeorsleep 2019.07.07 0
160 공자가어 91-치사(致思)2 wakeorsleep 2019.07.06 0
159 공자가어 90-치사(致思)1 wakeorsleep 2019.07.05 1
» 공자가어 9-시주(始誅)1 jjhyanggyo 2019.05.03 0
157 공자가어 89-오의해(五儀解)21 wakeorsleep 2019.07.04 0
156 공자가어 88-오의해(五儀解)20 wakeorsleep 2019.07.03 0
155 공자가어 87-오의해(五儀解)19 wakeorsleep 2019.07.02 0
154 공자가어 86–오의해(五儀解)18 wakeorsleep 2019.07.01 0
153 공자가어 85–오의해(五儀解)17 wakeorsleep 2019.06.30 0
152 공자가어 84–오의해(五儀解)16 wakeorsleep 2019.06.29 0
151 공자가어 83 –오의해(五儀解)15 wakeorsleep 2019.06.2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사서오경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