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댓글 0

공자가어 83 오의해(五儀解)15



哀公懼焉(애공구언),

애공이 두려워하고


有間(유간),

잠시 있다가


復問曰(복문왈)

다시 물었다.


"若是乎(약시호)?

이렇습니까?


君之惡惡道至甚也(군지오악도지심야)

군자가 악한 길을 미워하는 것이 이렇게 심한 것입니까?”


孔子曰(공자왈)

공자가 말했다.


"君子之惡惡道不甚(군자지오악도불심),

군자가 악한 것을 미워하는 것이 심하지 않다면,


則好善道亦不甚(즉호선도역불심)

선한 일을 좋아하는 것도 심하지 않을 것입니다.


好善道不甚(호선도불심),

선한 것을 좋아하는 것이 심하지 않다면,


則百姓之親上亦不甚(즉백성지친상역불심)

백성도 윗사람과 친해지는 것이 그리 심하지 않을 것입니다.


詩云(시운)未見君子(미견군자),

시에 군자를 보지 못하니


憂心惙惙(우심철철),

마음 안타깝구나.


亦旣見止(역기견지),

(군자를보니


亦旣覯止(역기구지),

또한 알겠네.


我心則悅(아심즉열)

내 마음이 기쁜 이유를.”


詩之好善道甚也如此(시지호선도심야여차)

시에서 좋은 일을 좋아하는 것이 이렇게 심합니다.”


公曰(공왈)"美哉(미재)

애공이 말했다. “아름답습니다!


夫君子成人之善(부군자성인지선),

무릇 군자란 남의 선함이 이루어지게 하되


不成人之惡(불성인지악),

악함은 이루어지지 않게 한다 하니


微吾子言焉(미오자언언),

그대의 말이 아니었으면


吾弗之聞也(오불지문야)"  

나는 이러한 말을 들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 공자가어2 – 상로2 jjhyanggyo 2019.05.03 1
169 공자가어(孔子家語)-소개 jjhyanggyo 2019.05.03 4
168 공자가어 99-치사(致思)10 wakeorsleep 2019.07.15 0
167 공자가어 98-치사(致思)9 wakeorsleep 2019.07.13 0
166 공자가어 97-치사(致思)8 wakeorsleep 2019.07.12 0
165 공자가어 96-치사(致思)7 wakeorsleep 2019.07.11 0
164 공자가어 95-치사(致思)6 wakeorsleep 2019.07.10 0
163 공자가어 94-치사(致思)5 wakeorsleep 2019.07.09 0
162 공자가어 93-치사(致思)4 wakeorsleep 2019.07.08 0
161 공자가어 92-치사(致思)3 wakeorsleep 2019.07.07 0
160 공자가어 91-치사(致思)2 wakeorsleep 2019.07.06 0
159 공자가어 90-치사(致思)1 wakeorsleep 2019.07.05 1
158 공자가어 9-시주(始誅)1 jjhyanggyo 2019.05.03 0
157 공자가어 89-오의해(五儀解)21 wakeorsleep 2019.07.04 0
156 공자가어 88-오의해(五儀解)20 wakeorsleep 2019.07.03 0
155 공자가어 87-오의해(五儀解)19 wakeorsleep 2019.07.02 0
154 공자가어 86–오의해(五儀解)18 wakeorsleep 2019.07.01 0
153 공자가어 85–오의해(五儀解)17 wakeorsleep 2019.06.30 0
152 공자가어 84–오의해(五儀解)16 wakeorsleep 2019.06.29 0
» 공자가어 83 –오의해(五儀解)15 wakeorsleep 2019.06.2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사서오경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