浪史雜草 -70 長城白羊寺次雙溪樓板上韻

by 학전 posted Aug 1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浪史雜草 -70 長城白羊寺次雙溪樓板上韻 

長城白羊寺次雙溪樓板上韻

-장성 백양사에있는 쌍계루 현판 위에 있는 시의 운을 따서 지음-


神藏別界借居僧 (신장별계차거승)

一點狂塵染不能 (일점광진염불능)


佛殿燒香人語靜 (불전소향인어정)

楓林對酒客愁增 (풍림대주객수증)


浮雲遠鳥相襯過 (부운원조상친과)

秋水長天互映澄 (추수장천오영징)


醉倚雙溪樓上坐 (취의쌍계루상좌)

此身窕若半空登 (차신조약방공등)


신이 감춰진 별 세계 빌어 사는 스님

한 점 더러운 먼지라도 물들일 수 없다네


불전엔 향 불 사람 말 없어 조용하고

단풍 숲 술잔 주고 받아도 손님 수심은 늘어가건만


뜬 구름 먼 새 서로 사이좋게 지나고

가을 깨끗한 물 먼 하늘 돌려가며 맑은 물에 비치누나


취한 몸 쌍계에 기대 누 위에 앉으니

이 몸 고요히 낮은 하늘에 오르는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