浪史雜草-1 笠-浪史/李英浩

by 학전 posted May 2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浪史雜草-1 笠-浪史/李英浩  

壬寅 三月 日 星州諸儒 遊洞口 名作一句

-임인(1902)년 3월 성주 여러 선비들이 마을 입구에서 노닐며 한 구절을 짓게 하다-



雨着旱不着 비 오면 쓰고 가물면 쓰지 않으니

自有陰陽理 저절로 음과 양의 이치가 있다

中圓體太極 가운데는 둥글어 몸은 태극이 되고

邊縫築長城 가에 꿰맨 건 장성을 쌓은 것 같다


작자 : 浪史/李英浩

출처 : 浪史雜草 



英浩辛丑四月十日 崔勉菴先生 抱而講 小學5卷首篇 又命咏笠一絶 七歲時 應口咏笠

영호는 신축(1910년) 4월 10일 최면암(勉菴 益鉉)선생이 끌어안아 소학 5권 머리편을 풀이 했다.  또 삿갓에 대해 한 절구를 지어 읊으라고 명하여 바로 응하여 삿갓을 입으로 읊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