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 댓글 0

저수지에 내린 달
                        온 재/ 강 성 수

 

고요한
소백산 속의
아름다운 저수지에

 

누가 볼까 봐
한 밤중에 보름달이
남 모르게 내려왔어요

 

수면 위에 살포시
내려앉은 그 달은
고요와 적막을 속삭여요

 

날 보고 오라며
산세 바람결에  반짝이고 있어요

 

그 밤이
새는 게 안타 까운지
외로운 별만  반짝반짝


게시판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