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 댓글 0

차창 밖에 걸린달-온재 강 성수

어제 서울서 
조문을 마치고
강남터미날에서 
막차를탔다

산천은 
휙 ㅡ휙 ㅡ
쏜 화살과 같이 지나가고
차창 밖 하늘 
중천에 걸린 달

위가 이끄어진 달은 
내가 탄 차를 
쉬지않고

따라오며
외롭고 처량한 
나와 친구 하잔다

차가 천천히가면 
그데로
빠르면 떠발리따라오며
날부른다

친구없는 차속에서
저 달을 
어찌할까
이제는 
날부르며 따라온다

내가
내리면
따라오느라
고생한 저달 
팔 크게 벌려 안아주련다

그리고
오랜세월 많이많이사랑했다고
말하리라


게시판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