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14:21

기다림 -온재 강성수

조회 수 4 댓글 0

기다림

 

                             온재 강성수

 

 

 

친구 

 

얼마 만인가

 

 

 

보고픈 

 

맘이라오

 

아쉬움과 

 

그리움이

 

 

 

무수히 

 

왔다

 

갔다

 

했다오

 

 

 

할말이 

 

많을 것

 

같았는데

 

 

 

막상 

 

하려니

 

이말 뿐이라오

 

 

 

친구 

 

보고파 

 

기다린다고


게시판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