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 댓글 0

나는 살고 있다
   

          온재/강성수

 

 

망팔의
삶도 좋았는데
망백까지 살고 싶다

 

어르신은 존중하고
친구와 이웃은
정을 나누며 살고 싶다

 

후배는
사랑하며
보듬고 살고 싶다

 

배우려는 자에게는
노년의 지혜를
가르쳐 주며 살고 싶다

 

지체가
부자유스러운 자는
도와 주며 살고 싶다

 

먼저
저 세상에 간 이는
잊어가며 살고 싶다

못 배운 한
잊어 보려
배우며 살고 싶다

 

누구에게나
배려하는 우아한
늙은이로 살고 싶어라


게시판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