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 댓글 0


환우 에게
       
    

온재/강 성 수

 

 

친구
어젯밤은
고통 없이
잘 잤는가 ?

 

어서
일어나 보시게
여명의 새벽이네

저어 멀리
동해 바다
건너에서는

서기어린
붉은 태양이
이글거리며
솟아 오르고 있다오

 

존경 하고
사랑 하는
친구에게도


찬란한
광명의 빛을
비추어 다오 !!

 

그리하여
온갖
시름과 고통에서

하루 속히
벗어나게 하여
주시 옵소서

이 새벽에
간절하고 간절하게
비옵 난이다

 

친구여
어서 빨리
벌떡 일어 나시게!  

친구
사랑 하고
사랑 하오 !!

 


게시판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